드디어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내일이다. 오랜 기간 노력한 것을 쏟아내는 날인만큼 컨디션을 최대한으로 높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그 중에서도 수능 당일 식단은 몸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중요하다. 수능 당일 아침과 점심 식단을 구성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필자와 같이 알아보자.

 

 

 

 

충분한 탄수화물 공급

수능 당일 식단은 탄수화물 중심으로 먹는 것이 좋다. 특히 현미, 귀리 등 도정하지 않은 통곡물이나 콩류로 밥을 지어 먹는 것을 추천한다. 탄수화물은 두뇌 활동의 주 에너지원인 포도당을 공급해 단기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고, 두뇌 회전을 돕기 때문이다. 게다가 통곡물에는 포도당 대사를 촉진해 뇌세포를 활성화하는 비타민B도 풍부하다.

 

포도당이 뇌 활성을 높이기 때문에 단당류인 초콜릿이나 사탕을 간식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먹는 시기를 잘 고려해야 한다. 혈당이 빠르게 올라간 만큼 20~30분 뒤 혈당이 급격히 감소해 오히려 시험 도중 집중력 저하를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포도당 효과를 누리기 위해 계속해서 단당류를 먹는 것도 좋지 않다.

 

혈당이 높은 상태로 오래 유지되면 혈압이 높아지는 등 몸에 무리가 갈 수 있는 데다, 단당류가 장관 점막을 건드려 복부 불쾌감 등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사탕보다는 초콜릿을 먹는 것이 낫다. 초콜릿에는 피로 해소를 돕고, 대뇌 피질을 자극하는 테오브로민(theobromin)이 함유됐기 때문이다. 카카오 함량이 높은 다크 초콜릿에 더 풍부하다.

 

반찬으로는 생선, 채소류 선택

반찬으로는 EPA, DHA 등과 같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고등어, 참치 등 등푸른생선을 먹는 것이 좋다. 오메가-3 지방산은 뇌 세포막을 구성하고 두뇌활동을 촉진한다. 적당량의 채소도 집중력을 높인다. 엽산, 베타카로틴, 비타민B군 등 뇌 활동을 높이는 영양소가 풍부하게 포함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과도하게 섭취하면 식이섬유가 장운동을 촉진해 가스 과다배출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상추, 바나나 등 잠이 오는 음식도 피하는 것이 좋다.

 

시험으로 인한 불안과 긴장은 소화 기관을 예민하게 만들기 때문에 맵거나 기름진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장이 건강했더라도 스트레스로 소화 기능이 떨어져 더부룩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장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평소 먹던 식단을 좀 더 간이 삼삼하게 해 먹는 것을 추천한다.

 

심신안정을 돕는 견과류·차

간식은 호두나 아몬드 등의 견과류를 먹는 것을 추천한다. 견과류에는 기억력 향상 및 뇌기능을 향상하는 비타민E가 풍부하다. 카페인이 적은 따뜻한 차도 곁들이는 것이 좋다. 구기자차는 집중력을 높이고 머리를 맑게 하며, 오미자차는 주의력과 인내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 로즈메리는 소화불량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 커피나 에너지 드링크 같은 각성제는 불안 증세를 키우고, 이뇨 작용을 촉진하며, 일명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를 높여 집중력을 흐트릴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수험생이 수능볼 때 하루 컨디션을 좋고 나쁘게 하는 식단을 정말 중요하다. 시험을 칠 때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좋게 만든다면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다. 수험생에게 알맞는 식단을 짜서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향상 시킬 수 있길 응원한다. 수험생 여러분들 그리고 옆에서 서포트 해주시는 가족분들 화이팅 입니다!

 

 

 

 

◈ 함께 보면 좋은 글!


지식블로그에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독자분에게 유익한 글이 되셨다면 우측 상단 구독을 눌러주시면 주기적으로 필요한 정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로 원하시는 정보 또는 피드백 해주시면 적극적으로 받아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